•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 폐철도 부지(구 포항역 구간)화려한 공원으로 변신

  • 기사입력 2018-05-17 2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포항의 버려진 폐철도부지가 도심속 공원으로 탈바꿈해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포항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의 버려진 폐철도부지가 도심속 공원으로 탈바꿈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17
일 포항시에 따르면 폐철도 부지인 효자동 효자교회에서 이동 고가차도까지 2.1구간을 도시 숲으로 조성해 19일 일반에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 구간은 지난 20154월 포항역 이전으로 폐쇄된 효자역옛 포항역 구간 일부다. 2016년부터 3개 공구로 나눠 도시숲 조성사업을 진행해왔다.

미래지향적인 도시재생과 녹색생태도시 조성의 모범사례로 꼽히는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가 효과를 보고 있다.

향후 3공구인 이동 고가차도~서산터널 2.2구간을 올해 7월중 개통해 총 길이 4.3, 면적 12에 이르는 대규모 도시 숲에서 시민이 문화와 휴식공간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는 여름이나 방학 기간 벽천폭포와 음악분수
, 스크린분수를 가동하고 보행유도등과 가로등도 설치해 시민들이 다니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한다.

수경시설은 여름철 및 방학기간 (519~831) 운영할 계획이다.

전체 공원이 완공되면 포항 남구에는 길이 4.3, 면적 12의 도시숲이 만들어진다.

김응수 포항시 그린웨이추진단장은 휴양, 수경 시설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있는 도심 숲에서 가족과 연인, 친구 등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포항의 도심속 숲길(포항시 제공)



이미지중앙

포항의 도심속 음악분수(포항시 제공)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