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안동시. 설 대목 맞아 전통시장 살리기 안간힘

  • 기사입력 2018-02-13 23: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안동시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전통시장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다.사진은 권영세 안동시장과 공무원,소비자단체 회원,상인등이 중앙신시장등 4개 전통시장에서장보기 및 물가 안정 캠페인을 벌였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전통시장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다.

시는 내수경기 침체와 동절기 한파로 더욱 위축된 소비심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134개 전통시장(중앙신시장, 구시장, 용상시장, 풍산시장)에서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및 물가 안정 캠페인을 벌였다.

이날 행사는 대형 마트들의 공세와 홈쇼핑 등으로 설자리가 좁아진 전통시장 상인들을 응원하고 서민생활 안정과 건전한 명절 분위기 조성,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마련됐다.

안동시 공무원과 유관기관단체 회원, 소비자 단체 회원, 상인 등 450여 명이 참여해 제수용품을 구입하는등 전통시장 살리기에 힘을 보탰다.

권영세 시장은 시장 구석구석을 돌며 온누리 상품권으로 문어, 과일 등 제수용품과 설 명절 선물을 구매하고 상인들과 설 덕담도 나눴다. 또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전통시장 애용을 홍보하고 상인들에게는 친절하게 고객을 맞이하고 물가안정에도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8일 문화의 거리에서 열린 온누리 상품권 구매행사 당일에만 15800만원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설 구매 행사 구입액 9900만원 대비 160에 달한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고유의 전통과 정서가 깃들어 있는 골목상권의 뿌리인 전통시장에서 알뜰하게 장보고 풍성한 설 명절을 보내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