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울산대공원 동물원, 4일 재개장...5월부터 맹금류도 전시

  • 2017-04-05 08:24|이경길 기자
[헤럴드경제=이경길(울산) 기자]
이미지중앙

AI로 지난해 12월 17일부터 휴장에 들어갔던 울산대공원 동물원이 4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울산대공원 동물원은 휴장기간 동안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전 구역 소독, 동물 질병예방, 개인 방역교육 강화 등 전방위적인 방역활동을 실시했다.

공원 관계자는 “울산이 AI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인데다 본격적인 봄철 나들이 시즌을 맞아 동물원과 장미원 관람을 원하는 시민들의 요구가 많아 재개장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울산대공원 동물원은 재개장에 앞서 AI 및 각종 질병 검사를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안전성을 확보했지만 AI가 완전하게 종식될 때까지 방역활동을 계속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울산대공원은 휴장기간에 맞춰 조류체험장 리모델링 공사를 마무리해 5월부터 독수리, 수리부엉이 등 맹금류를 관람할 수 있는 새로운 전시공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