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서 115만원에 파는 갤탭, 미국선 50만원 떨이! [IT선빵!]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100만원 훌쩍 넘는 ‘갤탭S7+’, 미국에선 50만원에 팔고 무선이어폰이 사은품?”

최근 삼성전자가 미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갤럭시탭S7’ 제품을 정가의 절반도 채 안 되는 가격에 판매해 화제다. 함께 제공하는 10만원대 사은품까지 고려한다면, 국내에서 판매되는 동급 기기 가격의 3분의1 수준에서 판매된 것이다. 소비자 사이에서는 ‘역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탭S7+ 와이파이제품(저장용량 512GB)을 439.99달러(약 49만8000원)에 판매했다. 정가인 1029.99(약 115만5000원)에서 60% 가까이 대폭 할인해 판매한 것이다. 아울러 이 제품을 구매할 시 삼성전자의 무선이어폰인 ‘갤럭시 버즈 라이브’를 사은품으로 제공했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의 가격이 119.99달러(약 13만6000원)인 점을 고려하면, 태블릿의 실구매가는 36만원 수준에 그친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탭S7+ 와이파이 제품(저장용량 512GB)을 439.99달러(약 49만8000원)에 판매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한국에서 이 제품을 구입하려면 얼마를 내야 할까. 국내에는 해당 기기가 512GB 대용량으로 공급되지 않기 때문에 256GB 제품과 비교할 수밖에 없는데, 더 적은 저장용량인데도 가격은 114만9500원에 달한다. 미국 실구매가의 3배가 넘는다. 일부 오픈마켓 등 유통 채널에서 20% 할인행사를 하며 기록적인 판매량을 올린 적이 있었지만 당시에도 90만원 이상의 가격이었다.

국내에선 없었던 대폭 할인이 미국에서 이뤄졌던 것은 그만큼 미국 시장 내에서의 갤럭시탭 위상이 낮기 때문으로 보인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타티스타(Statista)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미국 태블릿시장 내 애플의 점유율은 65%로, 삼성전자(13%)의 5배에 달한다. 최근 삼성전자의 태블릿제품은 지난해 4분기 기준 유럽 및 중동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로 애플을 넘어서는 등 기염을 토하고 있지만 미국 내에서는 여전히 열세인 상황이다. 이 때문에 누적된 재고물량을 차기작 출시에 앞서 저가에 판매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2019년 10월~2020년 10월 주요 태블릿 제품 제조사 미국 시장점유율. [statista]

한편 미국에서의 ‘폭탄세일’ 소식을 접한 일부 국내 소비자는 배송 대행을 거쳐서라도 저가에 구입할 기회를 누리려 했지만 최종 배송지역이 한국이라는 것이 확인될 시 삼성전자 측이 주문을 취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본적으로 공식 홈페이지에선 한국 직배송이 불가능한데, 이를 우회해 배송 대행으로 구매하려는 시도까지 차단되고 있는 셈이다.

미국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배송 대행 구매를 했다가 주문을 취소당했다고 설명한 한 누리꾼은 “자국민 차별 너무하다” “한국에선 비싼 가격에 산다고 생각하니 억울하다” “조금 더 일찍 알았다면 미국 지인을 통해 구매했을 것” 등의 반응을 내놓고 있다. 미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했던 해당 할인행사는 현재 종료된 상태다.

hum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