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은행, 캄보디아법인 7·8호 지점 개점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KB국민은행이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현지 법인지점 2곳을 추가로 열었다.

19일 국민은행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현지법인 KB캄보디아은행의 7호점 쯔로이창바지점과 8호점 짬짜오지점을 동시에 오픈했다고 밝혔다.

7호점과 8호점에는 기존 영업점들과 마찬가지로 캄보디아 현지인이 지점장으로 임명됐다. 영업점은 현지 중소법인 및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사업자금대출과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주택자금대출 등을 중점적으로 취급한다.

앞서 KB캄보디아은행은 2009년 법인을 설립한 이후 프놈펜 전역에 8개 네트워크를 보유하게 됐다. KB캄보디아은행은 국민은행이 자회사로 새로 편입하게 된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와도 시너지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이번 개점식에는 최창수 글로벌사업그룹 대표가 참석했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KB캄보디아은행 임직원을 직접 격려하기 위해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KB캄보디아은행의 8개 네트워크는 향후 프라삭과의 시너지 추진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양사가 캄보디아 내 외국계 선도은행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인력 양성과 현지 지원 등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 이라고 말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