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은 “한진칼 3자연합 가처분 인용시, 차선책 마련할 것”
[사진=최대현 산은 부행장]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산업은행이 한진칼의 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을 확보하는 것에 실패하면 차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대현 산업은행 부행장은 19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3자 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 KCGI)이 한진칼에 대해 제기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가처분 인용 시 본건 거래는 무산될 수밖에 없으며, 이 경우 차선의 방안을 신속히 마련해 양대 항공사의 경영정상화 작업을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3자 연합은 한진칼이 산업은행에 대해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하는 것을 반대하는 취지의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은 현재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 측과 3자 연합 측의 경영권 분쟁으로 지분 확보 경쟁이 진행 중이다. 3자 연합의 지분율이 근소하게 앞서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산업은행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하고 나서면서 이러한 판도에 변수가 생긴 상황이다. 인수자금을 대한항공에 지원하기 위해 대한항공 모기업인 한진칼에 5000억원을 유상증자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수혈하기 때문이다. 산은은 5000억원으로 한진칼 지분 10%를 확보하게 되는데,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 방어에 우호 지분으로 역할을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3자 연합 측은 제기했다.

이에 한진칼의 유상증자를 막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 것이다. 유상증자가 막히게 되면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자금이 없어 두 항공사 통합의 첫 단추부터 꼬이게 된다.

최 부행장은 '차선의 방안'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다른 방식으로 자금을 수혈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계속 추진한다는 것인지, 현재와 같은 양대 대형항공사 체제를 유지한다는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

paq@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