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김호중 팬 병역특혜 시도’ 주장에 병무청 “부탁받은 적 없다”

  • 기사입력 2020-07-12 14: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가수 김호중(29)의 팬이 군 고위층에게 김호중의 입대 문제와 관련한 특혜를 부탁했다는 전 매니저 측 의혹에 대해 병무청이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김호중과 갈등을 겪어온 전 매니저 측은 한 50대 팬이 군 고위층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입대 관련 특혜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최근 연예매체 등을 통해 제기했다.

전 매니저 측은 해당 팬이 '병무청장에게 부탁'한다는 등의 표현을 쓴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런 주장을 폈다.

그러자 병무청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하여 어떤 누구와도 접촉한 사실이 없으며, 부탁받은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병무청은 "현재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에 있으며, 병무청에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며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1991년생인 김호중은 지난달 15일 입대 영장을 받았지만 연기 신청을 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앞서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군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4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얻은 김호중은 과거 함께 일했던 매니저로부터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당하는 등 금전 및 전속계약 관련 시비에 휘말리며 구설에 올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