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일시석방' 안희정 "어머니 마지막 길 자식도리 허락해 감사"

  • 기사입력 2020-07-06 07: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6일 새벽 모친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안 전 지사는 모친상으로 형집행정지를 받았다. 기간은 9일 오후 5시까지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법무부의 특별 귀휴 조치에 사의를 표했다.

지난 4일 모친상을 당한 안 전 지사는 6일 오전 3시께 빈소인 서울대 장례식장에 도착해 취재진과 만나 “어머님의 마지막 길에 자식이 된 도리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는 법무부에서 수감자에게 제공하는 카키색 반소매 차림에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채 모습을 보였다.

그는 빈소에 도착한 뒤 모친 영정에 절을 올리고 눈물을 보였다고 전해졌다.

오전 5시께 검은 상주복 차림으로 빈소 밖에 잠시 나타난 그는 지지자에게 “걱정해 주신 덕분에 나왔다. 고맙다”고 말하기도 했다.

안 전 지사는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고 복역 중이다. 형집행정지 기간은 오는 9일 오후 5시까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