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민경욱에 투표지 준 참관인 "용지 색깔 달랐다"

  • 민경욱, 참관인 이 씨와 기자회견
    이봉규 "이 씨, 문익점에 견줄 만"
  • 기사입력 2020-05-28 14: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구리시 투표지 6장 탈취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4·15 총선 부정을 주장하는 민경욱 의원이 그 증거라고 밝혔던 투표용지 6장을 자신에게 건넨 선거 참관인을 공개했다.

민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당일 개표장에 있던 참관인이 6장의 투표용지를 건네받아 나왔다"며 해당 참관인을 옆에 세웠다.

총선 당일 구리 체육관에서 개표 참관인으로 참석했다는 이모 씨는 개표를 지켜보던 중 두 가지 색깔의 투표 용지를 발견했고, 현장에 있던 다른 사람이 '선거부정 의혹이 있으니 신고를 해달라'며 자신에게 투표 용지를 건넸다고 했다.

이 씨는 "당시 경찰에게 '투표 중지' 소리를 지르며 신고를 했지만 선관위 관계자로 보이는 사람에게 쫓겨났다"며 "선관위에 신고를 해봤자 해결되지 않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기 구리의 통합당 후보인 나태근 후보와 주광덕 의원에게 연락했으나 이들에게 회신이 오지 않아 민 의원을 찾았다고도 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구리시 투표지 6장 탈취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사평론가 이봉규, 김기수 변호사, 민 의원. [연합]

이 씨는 자신이 어느 정당 몫 참관인인지는 "당에 누가 될 것 같다"고 말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에게 용지를 준 사람이 "거기(선관위) 사무원쯤 되는 사람으로 구체적인 신원은 모른다"고도 했다.

이 씨는 용지 반출이 불법이라는 사실을 알았느냐는 질문에는 "불법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부정선거 정황을 발견해 대의적 차원에서 신고를 해야겠다는 결단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사평론가 이봉규 씨는 "이 씨의 행동은 중국에서 목화씨를 가져온 문익점과 견줄만 하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