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우상호 “이 할머니, 윤미향이 과거 정치 막은게 분노로 작용”

  • CBS ‘윤미향, 2012년 이용수 할머니 총선출마 만류’ 보도
  • 기사입력 2020-05-27 1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2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윤미향 당선인을 비판한 데 대해 “(윤 당선인이) 할머니의 분노를 낳게 한 것이 동기”라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날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서 기자들과 만나 “할머니의 분노는 ‘내가 정치를 하고 싶었는데 나를 못 하게 하고 네가 하느냐, 이 배신자야’로 요약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른 할머니들은 윤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좋다고 하는데, 이할머니는 특이하게 배신을 프레임으로 잡았다”며 “윤 당선인이 관두기 전에는 해결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다른 분들은 정치할 생각이 없기 때문에 이용수 할머니에 호응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CBS노컷뉴스는 2012년 국회에 진출하려던 이 할머니를 윤 당선인이 만류하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 죽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다’고 하는 이 할머니에게 윤 당선인은 ‘국회의원을 안 해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 출마를 다른 할머니들이 싫어한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국회의원이 되면 월급은 다 좋은 일에 쓸 것”이라며 “(네가) 걱정되면 ‘할머니 건강이 걱정된다’고만 하면 된다”고 윤 당선인의 태도를 나무라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통화 엿새 뒤인 그해 3월 14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에서 민주통합당 비례대표로 총선 출마를 선언했으나 결국 공천을 받지 못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