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김재중, 코로나19 확진?…알고보니 만우절 장난

  • 기사입력 2020-04-01 15: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가수 김재중이 “만우절 장난이었다”고 정정했다.

김재중은 1일 인스타그램에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됐을 때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이 걱정해 주셨다”면서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었다”며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했다.

이는 앞서 김재중이 이날 작성한 글을 수정한 글이다.

김재중은 원래 글에서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면서 이렇게 전했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 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다”면서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