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일본 여론조사 “도쿄올림픽 ‘연기’ 또는 ‘취소’ 81%”

  • 기사입력 2020-03-15 2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헤럴드경제] 7월 개막 예정인 2020 도쿄올림픽의 개최를 미루거나 취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약 80%에 이른다는 일본 매체의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 호치가 13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500명 가운데 전체의 62%가 '개최를 연기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예정대로 개최해야 한다는 답변과 아예 중지해야 한다는 답변은 19%로 비슷하게 나왔다.

연기 또는 중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전체의 81%나 됐다.

온라인상에서 클릭 몇 차례로 이뤄진 조사이기 때문에 정확성이 다소 떨어질 수 있지만 또 다른 일본 매체인 스포니치의 설문조사 결과도 이와 비슷하게 나왔다.

스포니치의 온라인 설문조사에는 890명이 응답했고 이중 연기해야 한다는 답변은 전체의 57.2%인 509명이나 됐다.

스포니치는 '만약 일본에서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세계적으로 종식되지 않으면 위험 부담이 크다'라거나 '선수나 관객이 불안한 상황에서는 연기하는 것이 옳은 선택'이라는 답변이 많았다고 소개했다.

또 아예 취소해야 한다는 응답이 20.6%(183명), 예정대로 진행은 17%(151명)로 각각 집계됐다.

스포니치의 조사 결과에서도 연기 또는 취소가 77.8%로 거의 80%에 육박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가 6일부터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24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예정대로 개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는 답변이 45%로 '예정대로 개최할 수 있다'는 응답 40%보다 많았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 또는 취소론이 제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사견을 전제로 올림픽 1년 연기를 언급했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독일 방송과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언에 따르겠다"고 답해 연기 또는 취소 가능성을 열어뒀다.

반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4일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을 무사히 예정대로 개최하고 싶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