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코로나19로 멈춘 NBA…이대로 시즌 끝나면 손실액 5억 달러 예상

  • 기사입력 2020-03-15 1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중단된 미국프로농구(NBA) 2019-2020시즌이 이대로 시즌을 끝낼 경우 5억달러(약 6천억원)에 이르는 손실이 우려된다는 예상이 나왔다.

미국 NBC 방송은 15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적으로 NBA는 정규리그 한 경기 입장 수입이 120만달러에 이른다"며 "2019-2020시즌 정규리그 1천230 경기 가운데 259경기가 남았기 때문에 이대로 시즌이 종료될 경우 3억달러의 입장 수입이 날아간다"고 보도했다.

NBC는 "입장 수입은 경기장마다 차이가 있지만 스몰 마켓 팀의 경우 한 경기에 50만달러,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같은 인기 팀은 350만달러에 이른다"며 "플레이오프는 경기당 평균 200만달러 수입이 예상치"라고 덧붙였다.

올해 플레이오프가 열리지 못할 경우 최근 10년간 평균 플레이오프 경기 수가 83경기 정도였으므로 총 1억6천600만달러의 입장 수입 손실이 발생한다.

NBC는 "여기에 경기장에서 유니폼 및 구단 기념품 판매로 얻을 수 있는 수익을 더하고, 중계권 사와 풀어야 할 문제 등을 고려하면 총 5억달러 손해가 예상된다"고 예상 손해 액수를 산출한 근거를 제시했다.

리그나 구단 차원의 손실은 선수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NBC는 "NBA 리그와 선수 노조 사이의 협약에는 전염병 등으로 인한 환경에서 경기를 치르지 못할 경우 일부 급여 지급을 보류할 수 있는 조항이 있다"며 "시즌 개막에 앞서 중국과 갈등으로 이미 금전적인 손해를 본 NBA 리그는 다음 시즌 샐러리캡 축소 등 전체적인 예산 규모를 줄일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NBA는 2019-2020시즌 개막 이전인 지난해 10월 초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리 단장이 홍콩 '반중국 시위'에 지지 의사를 표명한 일로 중국과 관계가 불편해졌다.

많은 중국 기업들이 리그 및 휴스턴 구단에 후원을 중단했고, 한동안 중국 내 NBA 중계가 이뤄지지 않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