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자금난 수출기업 지원…하나은행 ‘e-구매론’

  • 기사입력 2020-02-18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나은행은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들을 겨냥해 ‘수출e-구매론’을 은행권에서 처음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상품은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지원하는 ‘수출신용보증(공급망)’을 활용해 직·간접수출기업에게 제공하는 대출상품이다. 수출신용보증은 수출기업과 간접수출기업간 발행되는 구매확인서를 기반으로 간접수출기업이 채무부담 없이 매출채권을 즉시 현금화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보증지원제도다. 3000억원 규모로 지원된다.

기존에는 간접수출기업이 수출기업에 수출용 원료, 부자재 등을 납품한 뒤에 매출채권을 유동화하기까지 상당기간을 기다려야 했다. 하지만 이번 상품을 활용하면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다.

특히 이 보증제도를 이용하는 수출기업들은 수출용 원·부자재에 대한 부가세를 영세율(세율 0%) 적용받는다. 하나은행은 이 상품을 향후 특허출원을 낼 예정이다.

한준성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은행권 최초로 단독으로 출시한 ‘수출e-구매론’은 수출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해 국내 수출산업 성장을 견인하고자 기획했다”고 말했다. 박준규 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