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중 여객운송 ‘올스톱’ 직격탄…정부, 긴급자금 300억 투입

  • 14곳 선사에 최대 20억씩 지원
  • 기사입력 2020-02-17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해운 산업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한중 여객운송은 전면 중단됐고, 대중 물동량은 급감하고 있다. 정부는 긴급 자금을 투입해 기업과 근로자의 어려움을 덜어줄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17일 오전 열린 제6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5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항공·해운 등 긴급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여객선사와 국제여객터미널 입주업체에 대한 지원이 이뤄진다. 총 3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여객선사에 지원한다. 여객 운송이 중단된 14개 선사가 지원 대상이다. 업체당 최대 2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항만시설사용료도 100% 감면해준다. 지난달 28일부터 여객운송이 일부 재개되는 시점까지 할인이 적용되고, 이후 감염 경보가 해제되기 전까지는 60% 깎아준다. 연간으로 따지면 약 115억원의 추가 감면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여객터미널에 입주 중인 상업시설 업체의 임대료도 최대 100% 감면된다. 터미널에는 매점, 식당 등이 입점해있다. 여객운송이 일부 재개되더라도 감염 경보가 완전히 해제되기 전까지는 50% 할인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 연간 약 42억5000만원의 임대료 감면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 업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한-중 여객운송이 전면 중단됐다. 이에 따라 항로를 다니던 여객선사와 터미널을 지키고 입던 입주업체들의 매출은 급감했다.

화물선사들도 타격을 입고 있다. 중국 내수경기 위축에 따라 물동량이 급감한 탓이다. 정부는 사태가 끝날 때까지 이들에게 유동성을 지원키로 했다. 기존에 해양진흥공사의 금융 지원을 받은 선박은 사태가 끝날 때까지 매입 후 재용선(S&LB) 원리금을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

장기적으로는 항만 경쟁력 강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지난해 기준 중국은 국내 수출입 물동량에서 약 16.8%를 차지하고 있다. 대중 물동량이 줄어들 것을 대비해 컨테이너 대체장치장을 제공하고, 환적 물량 유치를 지원한다. 이 밖에 고용유지 지원금을 활용해 여객선사 직원의 인건비도 일부 지급할 계획이다. 정경수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