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롯데건설, ‘드론’으로 기술안전·시공관리 효율화 추진

  • 지표면 조사로 굴착시공 안전성 확보
    2020년까지 연구 진행…
    드론 외 3차원 레이저스캐너 등 고려
  • 기사입력 2020-02-12 17: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롯데건설이 건설현장에 드론을 활용해 안전·정밀시공을 할 수 있는 건설관리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롯데건설은 드론에 지질탐사 장비를 부착하는 기술 및 통합건설 시공관리 시스템 개발을 연구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가 드론으로 시공 현장을 촬영하고 있다. [롯데건설]

롯데건설은 드론에 SAR 센서를 활용, 육안으로 보기 어려운 수목이나 우거진 비탈면의 균열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SAR 센서는 지표면에 있는 수목 등 장애물을 통과할 수 있는 장비다. 되돌아오는 전파를 분석해 전파가 통과한 실제 지표면의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롯데건설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부산대학교 등과 2020년까지 연구를 진행한다.

또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공간정보와 함께 통합건설 시공관리 시스템도 연구한다. 이는 시공 전경이나 공사 현황 등 현장 영상정보를 확보하고 3차원으로 현장 공간정보를 구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장의 기술적 위험요인을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차원이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기술 안전과 공사 효율을 강화할 다양한 4차산업 혁명 관련 기술을 도입하고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드론 외에도 3차원 레이저스캐너 등의 현장 적용을 통해 시공 능력을 한 차원 더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