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기생충’, 아카데미 최고영예 작품상까지..총 4관왕 ‘세계 영화계에 큰 획’

  • 기사입력 2020-02-10 15: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봉준호 감독의 한국영화 ‘기생충’이 오스카를 휩쓸었다. 제 92회 아카데미상 최고영예인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상·감독상·국제 영화상 등 ‘4관왕’에 올랐다.

비영어권에서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것은 92년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또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거머쥔 영화는 1955년 델버트 맨 감독의 ‘마티’에 이어 ‘기생충’이 두번째다.

이로써 ‘기생충’은 지난해 5월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서 시작된 영화 시상식 도장깨기 행렬을 마감하며, 한국 영화계를 넘어 세계 영화계에 큰 획을 긋게 됐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마지막 시상식 순서로 나온 원로배우 제인 폰다에 의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최우수 작품상의 주인공으로 호명됐다.

무대에 오른 ‘기생충’의 제작사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의미 있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것 같다. 이런 결정을 내린 아카데미 위원의 결정에 경의를 표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투자배급사인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은 “하이 에브리원! 항상 웃고 있고 크레이지 헤어스타일을 고수하고 있는 봉준호 감독에게 감사하다. 또한 ‘기생충’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불가능해 보이는 상황에서도 저희의 꿈을 지지하고 지원해줬다”면서 “그런 의견과 지지 덕분에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갈 수 있었다. 그런 지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연합

이번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었다.

한편, 남우주연상은 ‘조커’에서 신들린 듯한 열기를 펼친 배우 호아킨 피닉스가, 여우주연상은 미국의 배우 겸 가수 주디 갈랜드의 생애를 조명한 전기 영화 ‘주디’의 르네 젤위거가 각각 차지했다. 또 브래드 피트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로 남우조연상을, 여우조연상은 ‘결혼 이야기’의 로라 던이 각각 받았다.

서병기 선임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