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한국이 아카데미를 필요로 한 게 아니라, 아카데미가 한국을 필요로 한 것 같다”

  • 기사입력 2020-02-10 15: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한국이 아카데미를 필요로 한 게 아니라, 아카데미가 한국을 필요로 한 것 같았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생중계한 TV조선에서 영화평론가 이동진이 한 이 말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을 가장 함축적으로 표현한 것 같다.

연합

‘기생충’이 작품상, 각본상, 감독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장편영화상(작년까지는 외국어영화상) 등 6개 부문에서 후보로 올라다고 해도, 비영어권에 워낙 배타적인 아카데미가 ‘기생충’에게 상을 몰아 줄것이라고 기대하기는 어려웠다.

시상식 며칠 전, LA타임스와 AP통신 등 현지 유력 언론들이 ‘기생충’을 최고 영예인 작품상까지도 노려볼만 하다고 보고 있었지만, 잘 되면 작품상, 각본상, 감독상 등 ‘빅3’ 중 하나 정도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으며, 잘 못 되면 외국어 영화들끼리 겨루는 국제장편영화상 한 개만 수상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자막 있는 영화를 유독 배제해온 아카데미가 빈부격차와 계급갈등 등 보편적인 주제를 봉준호 감독 특유의 시각으로 전개한 ‘기생충’에게 최고의 영예를 안기게 되자, 아카데미가 새로움에 눈떴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기생충’이 북미에서 흥행에 크게 성공하고, 미국 배우 조합, 작가 조합 등 미국영화 직능 단체에서 주는 상을 거의 휩쓸었다는 사실은 ‘기생충’이 단순히 외국영화라는 사실을 넘어 미국내에서도 화제성과 대중성을 획득했다는 점을 증명한 것이고, 아카데미상 싹쓸이는 이를 확인한 것이다.

아카데미상은 하나 받는 것도 어려운데, 작품상과 감독상·각본상·국제 영화상 등 4관왕에 올라 세계를 놀라게 했다. 특히 봉준호 감독은 타이완 출신 이안 감독에 이어 아시아인으로서는 두 번째로 감독상을 받아 큰 화제가 됐다.

총 9개의 작품들이 후보에 올랐던 작품상은 ‘아이리시맨’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조조래빗’ ‘작은 아씨들’ ‘조커’ ‘1917’ ‘기생충’ 등 작품성이 뛰어난 경쟁작들이 너무 많았다. 특히 제1차 세계대전중인 1917년 두 영국군 병사의 이야기를 담은 샘 멘데스 감독의 휴머니즘 영화 ‘1917’은 작품상과 감독상, 촬영상 등 모두 10개 부분 후보에 올라 ‘기생충’의 강력한 경쟁작으로 거론되고 있었다. 하지만 ‘기생충’이 이들을 제치고 당당히 최고작품상을 수상했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최하는 미국영화예술아카데미(AMPAS)로부터 미리 레드카펫 입장순서를 전달받았던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최우식,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등 배우 8명,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 감독등 제작 스태프 등은 이날 시상식 참여를 위해 여유 있게 레드카펫에 입성했다.

이들은 역사적인 순간을 만끽하기 위해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드는가 하면 환한 미소로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카메라 플래시에 화답하기도 했다. 한마디로 한국영화 축제의 날이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