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쌍용’ 기성용·이청용, K리그로 복귀 하나

  • 일부 구단과 접촉…둘 다 ‘FC서울 우선 협상’이 관건
  • 기사입력 2020-02-05 2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성용(왼쪽)과 이청용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쌍용’으로 불리우는 유럽파 기성용(31·전 뉴캐슬)과 이청용(32·보훔)이 국내 복귀를 타진함에 따라 시즌 개막을 앞둔 K리그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먼저 국내 복귀가 유력하게 점쳐지는 선수는 기성용이다.

2009년 스코틀랜드 셀틱 유니폼을 입고 유럽에 진출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 선덜랜드를 거쳐 2018년 6월부터 뉴캐슬에서 뛴 기성용은 지난달 말 구단과 결별을 발표하며 공식적으로 자유의 몸이 됐다.

유럽 다른 리그나 중국, 중동 이적, K리그 복귀 등 여러 가능성이 떠오르기는 하지만 국내로 돌아오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실적으로 국내에서 기성용의 연봉을 감당할 만한 구단은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 정도로 좁혀지는데, 일단 K리그1 디펜딩 챔피언인 전북과 접촉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기성용이 2009년 셀틱으로 이적할 때 소속팀이던 FC서울과 ‘국내 복귀 시 우선협상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던 것으로 확인돼 전북과 협상은 진척되지 않았다.

서울 관계자는 “기성용이 국내로 복귀한다면 서울과 먼저 얘기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는 건 맞다. 우리가 데려오고 싶은 건 당연하다”면서 “지금으로서는 구체적 상황을 얘기하기는 어렵다. 다만 국내 복귀 시 다른 팀으로 가지는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또 이번 시즌 독일 2부 분데스리가 보훔과 계약이 끝나는 이청용의 국내 복귀설도 돈다.

FC서울에서 뛰다가 2009년 잉글랜드 볼턴에 입단한 뒤 줄곧 유럽에서만 뛰던 이청용도 크고 작은 부상을 겪고 30대에 접어들며 입지가 줄어들면서 중국이나 중동 등 구단으로의 이적설이 제기돼왔다.

이청용에게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진 K리그 팀은 지난 시즌 준우승한 뒤 팀을 재편해 ‘대권 재도전’에 나서는 울산이다.

하지만 이청용도 볼턴으로 이적할 때 서울과 ‘복귀 시 우선협상’ 조건이 걸린 데다 보훔과의 계약 기간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울산 관계자는 “이청용 영입에 관심이 있는 것은 맞다”라면서도 “소속팀과의 계약이나 서울과의 우선협상 조건 등이 먼저 해결돼야 절차에 따라 추진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역시 보훔과 계약이 남은 이청용의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결국 두 선수 모두 국내 복귀가 결정된다면 ‘우선협상 조건’을 지닌 서울이 거취의 키를 쥔 셈이다.

‘쌍용’은 기량이 여전하고 스타성도 매우 높아 만일 국내로 복귀한다면 K리그 전력 판도는 물론 흥행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