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손병석 코레일 사장 “신종코로나 방지 총력…자가격리자 열차 예약취소도 고려”

  • 이동수요 30%까지 줄어들 수 있어
    사태 3개월 이상 가면 1000억원 손실
    코레일 20일부터 비상방역대책본부 운영
  • 기사입력 2020-02-04 16: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은 열차 및 철도역사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치 조치와 관련해 “할 수 있는 건 모든 걸 하자는 기조로 대응하고 있다”고 4일 강조했다.

손 사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일부가 KTX와 수도권 전철을 이용했다는 통보를 받고 질병관리본부(질본)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며 “대부분 애플리케이션으로 승차권을 구매하는 만큼 이용자를 90% 이상 특정 가능하며, 현장에서 신용카드로 표를 구매한 경우도 조회해서 질본에 자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 [헤럴드경제DB]

자가격리 대상자에 대해서는 더 적극적인 조치를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질본이 관련 정보를 주면 열차를 예약하는 과정에서부터 자가격리자를 걸러낼 수 있다”며 “예약된 내역도 취소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각 철도역사가 포함된 지방자치단체에는 열화상카메라 설치, 방역인력 파견 등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코레일은 지난달 20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방역대책본부 운영에 들어갔다. 감염병 위기 경보 ‘경계’ 단계가 시행된 27일부터는 열차와 역 서비스시설에 대해 1일 1회 이상 소독작업에 나서고 있다.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서울역(4곳), 강릉역(2곳), 부천역(1곳) 내 매장에 대해서는 임시휴업 조치를 내렸다. 접객 직원에게는 마스크를 지급하고 이들이 사용하는 무전기·전화기 등을 수시로 소독하는 등 직원 보호를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손 사장은 여행 자제와 이동심리 위축 등으로 열차 이용객 감소가 현실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 열차 이용객은 평시보다 10~20% 줄었으며, 30%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봤다. 지난 주말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약 20억원 감소했다. 지난 2015년 앞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사태 때는 수송량과 수익이 평시대비 30% 감소했다. 사태가 3개월가량 이어지면 손실액은 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지난해 말 4조2교대 개편 등을 주장하며 파업을 벌인 철도노조와는 아직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손 사장은 “노조가 3월 중에 추가 파업을 하겠다고 밝히긴 했지만, 현재 국가비상사태인 점을 고려해 노조도 협조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