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26일, 오전 9시부터 귀경 정체 시작…오후 4∼5시 '절정'

  • 오전 9시 기준 부산→서울 5시간 50분, 광주→서울 4시간 50분
    오후 4∼5시께 절정…27일 새벽 2∼3시께 정체 해소
  • 기사입력 2020-01-26 09: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설 연휴 사흘째인 오늘 26일은 오전 9시께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서울 방향으로 극심한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정체는 이날 오후 4~5시에 절정에 이르렀다가 다음 날인 27일 새벽에나 해소될 전망이다. [연합]

[헤럴드경제]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은 오전 9시께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서울 방향으로 극심한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정체는 이날 오후 4~5시에 절정에 이르렀다가 다음 날인 27일 새벽에나 해소될 전망이다.

승용차로 이날 오전 9시에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 요금소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50분, 목포 5시간 10분(서서울 요금소 기준), 광주 4시간 50분, 대구 4시간 10분, 대전 2시간, 강릉 2시간 40분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방향으로 정체가 시작돼 오후 4∼5시께 가장 심했다가 27일 오전 2∼3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측했다.

도로공사는 "26일 하루 교통량이 464만대에 이르고 이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5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날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극심한 혼잡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귀성 방향은 비교적 원활할 전망이다.

26일 밤까지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며,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은 평소처럼 통행료가 부과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