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PC방 운영 힘들어지자 ‘유통 금지’ 암컷 대게 들여다 팔려던 40대

  • 암컷 대게, 법으로 포획·유통 금지
  • 기사입력 2020-01-26 0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북 포항에서 PC방을 운영하는 한 40대가 들여다 팔려던 암컷 대게.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운영 중인 PC방의 상황이 어려워지자, 유통이 금지된 암컷 대게를 들여다 팔려고 한 40대가 덜미를 잡혔다.

경북 포항해양경찰서는 암컷 대게를 유통하려 한 혐의(수산자원관리법 위반)로 A(43) 씨를 구속하고 B(36)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인 사이인 이들은 지난 17일 포항시 북구의 한 PC방에 암컷 대게 1200여 마리를 숨겨 놓고 내다 팔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PC방을 운영하다가 벌이가 줄어들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암컷 대게는 연중 포획과 유통이 법으로 금지돼 있다.

경찰은 이들에게 암컷 대게를 넘기고 잠적한 공급책을 추적하고 있다.

youkno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