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셀리버리, 세포투과성 유전체 조절효소 'iCP-Cre' EU 특허 등록완료

  • 기사입력 2020-01-26 0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왼쪽)와 얼 룰리 교수. [사진제공=셀리버리]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셀리버리는 세포투과성 유전체 조절효소 '아이시피 크리(iCP-Cre)'를 유럽연합(유럽연합) 27개국에 특허 등록 완료했다고 밝혔다.

iCP-Cre는 간단한 주사만으로 형질전환 마우스모델(genetically engineered animal model) 제작이 가능한 세포/조직투과성 유전체 조절효소다. 형질전환 마우스모델은 질병의 다양한 원인과 발병 과정 및 진단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앞서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는 미국 벤더빌트 의대에서 세계 최초로 살아있는 동물 세포의 핵 안으로 침투해 유전체를 마음대로 조작할 수 있는 유전체 조절효소 세포투과성 크리(CP-Cre)를 발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당시 생명공학 국제저널인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Nature Biotechnology, 인용지수 31.8)에 발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IST)은 이를 뇌신경세포 유전자 기능 연구 발전에 이용했다. 조 대표와 국가과학자 1호인 신희섭 박사(현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단장)가 공동으로 네이처 뉴로사이언스(Nature Neuroscience, 인용지수 21.1)에 연구성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러한 연구는 끝나지 않고 계속돼 셀리버리의 '약리물질 생체 내 전송기술'을 적용, 더욱 강력한 유전체 조절효소 iCP-Cre로 재탄생하게 됐다.

이에 대해 미국에선 현재 특허 심사 중이며 유럽에선 신규성과 진보성이 인정돼 특허 등록에 성공했다.

이 기술을 이용한 패혈성 쇼크 치료제 CP-NI를 더욱 강력하게 만든 iCP-NI는 중증패혈증 치료신약으로 개발돼 최단기간 내 임상진입을 목적으로 현재 비임상시험 및 임상시료 대량생산이 진행되고 있다.

조 대표는 "iCP-Cre는 고효율·고품질·저비용의 형질전환 동물모델 제작에 반드시 필요한 최첨단 기술로 바이오제약 분야에서 큰 발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신약 개발 및 안전성·유효성 검증을 위한 비임상시험 단계에서 폭넓게 사용되고 있는 마우스 질환모델 시장은 2023년 약 18억달러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