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칼럼
  • 대부업 이용자 200만명 무너지나… 대부시장 축소세

  • 2019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
    대부업자, 대출잔액, 이용자 모두 감소세
  • 기사입력 2019-12-26 15: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대부업 규제와 정책서민금융 공급 확대로 대부시장에 축소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26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부업은 업자수, 대출잔액, 이용자수 등이 모두 감소세를 띈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등록대부업자는 올해 6월 말 기준 8294개로 지난해 말 8310개보다 0.2% 줄어들었다. 업태별로는 대부업과 P2P대출연계대부업은 같은 기간 각각 77개와 11개 증가했지만, 중개업과 채권매입추심업은 각각 104개와 47개 감소했다. 중개업자수가 감소한 것은 대부시장 위축, 중개수수료율 인하에 따른 것이다. 추심업자가 감소한 것은 등록 및 대부이용자 보호기준 요건이 강화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되는데, 업자수가 감소한 대신 채권잔액은 증가해 대형화되는 추세다.

등록대부업자의 형태별로는 법인업자가 지난해 말 2785개에서 올 6월 말 2788개로 3개 증가한 반면, 개인업자는 5525개에서 5506개로 19개 감소했다. 정책적으로 법인화, 대형화를 지속적으로 유도한 데 따른 것이다.

대출 규모도 지난해 6월 말 이후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올 6월 말 기준 대출잔액은 16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말(17조3000억원) 대비 6000억원 줄었다. 중소형업자의 대출잔액은 비슷한 수준이 유지됐지만, 대형 업자 위주로 감소됐다. 상위 대부업자 및 저축은행 인수 대부업자가 영업축소로 대출잔액이 6조3000억원에서 5조4000억원으로 9000억원 줄어든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상위 대부업자는 지난 3월부터 신규대출이 중단됐으며, 저축은행 인수 대부업자는 올해 6월 말까지 잔액 40%를 감축하고 2023년까지는 폐입이 예고돼 있다.

대출 유형별로는 신용대출이 1조2000억원 감소한 반면, 담보대출은 5000억원 증가했다.

대부이용자도 2015년 말 이후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올 6월 차주수는 200만7000명으로 지난해 말 221만3000명 대비 10% 가까이 줄었다. 이 역시 상위 대부업자 및 저축은행 인수 대부업자의 영업축소 영향이 크며, 정책서민금융 공급 확대로 대체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평균 대출금리는 18.6%로 지난해 말(19.6%) 대비 1.0%p(포인트) 감소했다. 최고금리 인하, 담보대출 증가가 원인이다.

대형 대부업자(자산 100억원 이상) 연체율은 8.3%로 지난해 말(7.3%) 대비 1.0%p 높아졌다. 연체율을 구하는 분모가 되는 대출잔액이 축소된 데다, 과거 대출에서 발생한 연체가 증가함에 따른 것이다.

금융위는 “저신용 차주의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필요한 정책서민금융 공급 여건을 개선해 나가겠다”며 “대부이용자 보호를 위해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지속 점검하고 불법사금융을 엄단하는 한편, 2020년부터는 채무자대리인 선임 지원 사업 등을 통해 피해자 구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paq@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