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류현진 가치 알아본 ESPN… “장점 더 많아 영입하면 승자”

  • 기사입력 2019-11-08 09: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류현진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국 ESPN이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의 장점을 나열하면서 초대형 계약은 어렵겠지만 ‘그를 영입한 구단이 승자’라고 전망했다.

ESPN은 8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FA를 살피며 류현진을 주요 선수로 다뤘다.

이 매체는 FA 류현진을 소개하며 상대적으로 낮은 금액으로 영입해 큰 성공을 거둔다는 의미의 ‘더 비기스트 스틸(the biggest steal)’이란 표현을 써 가성비가 높은 선수임을 강조했다.

ESPN은 먼저 “류현진은 2020년 33세가 되고, 팔꿈치와 어깨 수술 이력 등 단점이 있다. 삼진도 100이닝 이상을 던진 투수 중 59위에 그칠 정도로 적다. 올해 정규시즌 마지막 7경기 평균자책점은 5.40으로 높았다”고 단점을 언급했다.

그러나 곧 “류현진은 장점이 더 많은 선수”라며 장점을 나열했다.

ESPN은 “류현진은 100이닝 이상을 던진 메이저리그 투수 130명 중 두 번째로 볼넷 허용이 적은 투수다. 땅볼 유도율은 10위, 평균 타구 속도는 10위다”라며 류현진이 좀처럼 무너지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메이저리그 최고의 무기 중 하나다. 올해 류현진의 체인지업 구사율은 28%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류현진의 부상 이력도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봤다.

ESPN은 “류현진이 2018년 사타구니 부상으로 (3개월) 결장하긴 했지만, 최근 3년 동안 팔 부상은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맹활약을 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한 그는 사이영상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렸다.

뉴욕, 텍사스 등 꽤 많은 미국 지역 언론이 “류현진을 영입해야 한다”고 주장할 정도로 FA 선발 류현진은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