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손흥민 안아준 ‘캡틴’ 케인…“쏘니, 트라우마 점차 회복 중”

  • 기사입력 2019-11-06 12: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흥민(오른쪽)과 해리 케인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간판 골잡이 해리 케인이 ‘태클 트라우마’에 빠진 동료 손흥민을 안아줬다.

그는 6일 즈베즈다와 UCL 원정경기에 앞서 열린 공식 회견에서 “손흥민이 정신적 충격에서 점차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토트넘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즈베즈다와 원정 4차전을 앞두고 있다.

이날 케인은 “선수와 감독을 포함해 클럽의 모든 구성원이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면서 “손흥민은 나아지고 있으며, 내일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이 어떤 사람인지 잘 알고 있다. 이번 사건은 그에게 큰 상처가 됐을 것”이라면서 “지난 월요일 훈련 때 손흥민을 안아주면서 ‘네 잘못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손흥민은 4일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정규리그 11라운드 원정 경기(1-1 무승부)에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 33분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했다.

그러나 불운하게도 고메스는 손흥민의 태클에 넘어지는 과정에서 토트넘의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오른쪽 발목을 심하게 꺾여 수술대에 올랐고 현재 퇴원해 재활을 준비 중이다.

한편, 손흥민에게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던 잉글랜드축구협회는 토트넘의 항소를 받아들여 징계를 철회했다.

징계 철회로 심적 부담을 덜어낸 손흥민은 10일 셰필드와 프리미어리그 경기부터 정상적으로 출전한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