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손흥민 퇴장 지나치다” 토트넘 ‘항소’…이번주 안에 결론

  • 기사입력 2019-11-05 09: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드레 고메스의 부상에 괴로워하는 손흥민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손흥민에게 레드카드를 준 것은 과한 처사다. 고메스의 부상이 태클 이후 오리에와 부딪치면서 발생했다. 고의가 없는 것이 명백하다”.

손흥민(27)이 백태클로 퇴장당한 뒤 3경기 출장 정지 징계까지 받은 가운데 소속팀 토트넘이 고메스의 부상을 안타까워하면서도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5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에버턴전에서 상대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스에게 태클해 레드카드를 받은 데 대해 토트넘 구단이 항소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4일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 33분 고메스에게 뒤에서 태클을 시도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숫적 열세에 놓인 토트넘은 추가시간에 동점골을 허용,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고메스는 손흥민의 태클에 넘어지다 토트넘의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발목을 심하게 다쳐 결국 수술대 위에 올랐다.

고메스의 상태가 심각해 보이자 손흥민은 그라운드 위에서 두 손을 얼굴로 감싸고 울먹이며 괴로워했고, 라커룸에서도 눈물을 흘리며 자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후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손흥민에게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하지만 손흥민의 퇴장에 대한 적절성 여부를 놓고 현지에서도 논란이 일었다.

이날 마틴 앳킨슨 주심은 처음에는 옐로카드를 꺼냈다가 이후 레드카드로 바꿔 손흥민에게 들어 보였다. 이에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성명을 내고 손흥민에게 주어진 레드카드에 대해 “태클로 벌어진 상황이 선수의 안전을 위태롭게 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사후 발생한 그런 문제를 일으킬 의도가 손흥민에게 전혀 없었다는 건 명백하다”면서 “레드카드는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 풋볼런던은 토트넘의 항소에 대한 결과가 이번 주 안으로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토트넘의 항소가 기각되면 손흥민은 3경기 출장 정지로 다음 달 5일 열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나 복귀할 수 있다. 가뜩이나 부진에 늪에 빠져 리그 13위로 내려앉은 토트넘은 큰 전력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