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신한카드, 친환경 소비자 겨냥 '딥에코 카드' 출시

  • 친환경 인증 나무로 카드 제작
  • 기사입력 2019-10-23 14: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신한카드는 친환경 소비자를 겨냥한 '신한 딥에코(Deep ECO)' 카드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딥에코 카드는 친환경 포인트 자동 기부, 공유 모빌리티, 재활용 등 다양한 친환경 활동과 연계된 서비스를 담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친환경 인증을 받은 나무 재질로 제작해 카드 유효기간이 지나 폐기될 때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

고객이 국내외 가맹점에서 이 카드로 결제하면 전월 실적과 관계없이 이용금액의 0.1%가 에코 기부 포인트로 한도 제한 없이 적립된다.1000점 이상 적립되면 매월 친환경 협약 기부처인 서울그린트러스트로 자동 전송된다.

종이 명세서 대신 모바일 명세서를 신청한 고객에게는 에코 기부 포인트 3000점이 제공된다.

고객은 포인트를 기부하는 대신 환경보호에 동참한 데 따른 캐시백을 받는다.

대중교통과 공유 모빌리티를 이용하는 고객은 요금의 5%를 캐시백으로 돌려받는다. 전기차 충전 요금도 마찬가지다.

소셜커머스 쇼핑몰과 오픈마켓을 이용한 거래를 해도 5% 캐시백을 받는다. 중고책방 '서울책보고'와 중고물품 매장 '아름다운 가게'에서 결제하면 오프라인 결제 건에 한해 5% 캐시백을 받는다.

카드의 연회비는 국내 전용이 1만3000원, 비자는 1만6000원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딥에코 카드는 환경보호와 관련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고 고객의 친환경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출시된 상품"이라고 말했다.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