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조폐공사, ‘다방향 잠상 형성체 기술’ 특허 취득…세계적 특수압인 기술력 입증

  • 기사입력 2019-10-23 13: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조폐공사가 자체 개발한 특수압인 기술인 ‘다방향 잠상 형성체’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 주화·메달 등의 금속재에 네 방향에서 서로 다른 잠상을 나타나게 하는 기술로 잠상을 확인할 수 있는 수준이 외국업체보다 훨씬 뛰어나다.

[헤럴드경제(대전)= 이권형기자] 조폐공사가 주화나 메달을 네 방향에서 볼 때 각기 다른 숨겨진 이미지가 나타나는 기술을 개발, 관련 특허를 취득했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는 자체 개발한 특수압인 기술인 ‘다방향 잠상 형성체 및 그 제작방법’에 관한 특허를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특허 기술은 주화·메달 등의 금속재에 네 방향에서 볼 때 서로 다른 잠상(숨겨진 이미지)을 나타나게 하는 기술로, 조폐공사 화폐본부 김기덕 과장이 지난 2017년 개발한 것이다. 조폐공사측은 “해외 조폐국 등이 활용하는 기술보다 잠상을 확인할 수 있는 수준(시인성)이 훨씬 뛰어나 고품질의 주화나 메달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폐공사는 이 다방향 잠상 기술을 대형 불리온 메달 등에 적용, 150억원 가량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된 ‘호랑이 불리온 메달’ 등은 세계적인 주화 전시회인 ‘2019년 미국 ANA 머니페어’(미 화폐수집협회 주최 박람회)에서 선보여 각국 딜러들로부터 세계 최고의 잠상 제품이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kwonh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