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정은, 금강산관광 비판]“국민 사유재산 정부가 나서야”…현대아산 사장주재 긴급 회의

  • 재계, 대북투자 부정적 영향 우려
  • 기사입력 2019-10-23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철거를 지시하면서 남북 교류·협력의 상징으로 여겨지던 금강산관광의 재개 전망이 한층 더 불투명해지게 됐다.

지난해 한반도 평화 무드가 무르익으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 관련 문구가 포함돼 재개 기대감이 커졌지만 또 다시 악재를 만난 셈이다.

아울러 재계는 남북 교류·협력의 상징으로 여겨지던 금강산관광의 재개 전망과 함께 대북 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했다.

현대아산은 이같은 소식이 알려진 23일 오전 배국환 사장 주재로 긴급 임원 회의를 열고 대책마련에 나섰다.

재계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이번 조치와 관련, “북한의 일방적 조치는 국제규범에도 반할 뿐 아니라 남북관계, 북한 투자 등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국민의 사유재산인 만큼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금강산관광은 1989년 고(故)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남측 기업인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을 공식 방문, ‘금강산관광 개발 의정서’를 북한 당국과 체결하면서 물꼬를 텄다.

약 10년 뒤인 1998년 10월 정 명예회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하고 ‘금강산관광 사업에 관한 합의서 및 부속합의서’에 서명했으며, 그 다음달인 11월 금강호가 강원도 동해항을 떠나면서 역사적인 관광 개시를 알렸다. 하지만 박왕자 씨가 북한군이 쏜 총에 맞아 목숨을 잃으면서 관광은 중단됐다.

남북관계는 문재인 정부 들어 평화의 무드를 조성하면서 금강산 재개와 함께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희망의 빛이 보이기 시작했다.

재계도 이에 맞춰 작년 5월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남북경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데 이어 작년 11월 ‘금강산관광 시작 20주년 기념식’과 2월 초에는 ‘현대아산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금강산에서 잇따라 개최하는 등 기대감을 키웠다.

하지만 북미협상 등이 잇달아 결렬되면서 대북 경제 협력, 금강산 관광 재개 등에 대한 가능성도 미지수에 빠졌다. 여기에 이번 북한의 조치로 당분간은 남북경제협력 등에 대한 진전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인 분위기가 팽배하다.

나아가 금강산관광, 개성공단 외에 현대아산이 2000년 북측으로부터 확보한 7대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권(전력사업, 통신사업, 철도사업, 통천 비행장, 임진강댐, 금강산 수자원, 명승지 관광사업)에 대해서도 김 위원장의 변수로 인해 예측불가하다는 분위기다. 현대아산 측은 “금강산 관광 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런 소식에 당혹스럽다”며 “차분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정환 기자/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