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25일 중계공원에서 사랑나눔 연합바자회

  • 장애인단체 물품 판매, 전동휠체어 정비도
  • 기사입력 2019-10-23 10: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계근린공원에서 열리는 바자회. [노원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오는 25일 중계동 중계근린공원에서 ‘2019년 노원 사랑나눔 연합바자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노원구 지역사회 보장 협의체 장애인 분과가 주관하고, 장애인 단체가 참여해 물품과 먹거리를 판매한다. 한국 뇌성마비 장애인협회와 하계종합사회복지관 등이 물품 부스 19개, 국제 장애인 문화교류 노원구 협회와 다운복지관 등이 먹거리 부스 5개를 운영한다.

복지시설에서 직접 만든 물품은 물론 천연비누와 양말, 모자와 의류 등을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한다. 아울러 곰두리 봉사협회가 전동휠체어 등 간단한 보장구를 정비해주고 무료로 부품을 교환해준다.

바자회 수익금의 20%는 노원 지역사회 보장 협의체가 공동기금으로 적립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이번 바자회를 통해 모든 주민이 소소한 행복을 나누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어려운 이웃에 대한 관심과 나눔의 문화가 확산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