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사람이 좋다’박찬숙, 남편과 사별·사업실패에 “최악의 생각도 했다”

  • 기사입력 2019-09-11 07: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전 농구선수 박찬숙이 남편과의 사별, 사업실패를 고백했다.

뉴스엔에 따르면,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1980년대 여자농구의 전설 박찬숙이 출연했다.

이날 박찬숙은 10년 전 직장암으로 떠난 남편을 회상했다. 박찬숙은 “(남편이) 직장암으로 대수술을 받았다. 다시 일어날 줄 알았는데 3년간 병원생활을 하다 돌아가셨다”라고 밝혔다.

박찬숙은 또 친구의 권유로 시작한 사업이 실패해 바닥으로 떨어졌던 과거를 털어놨다. 박찬숙은 “친구가 제조업을 하는데 대표로 내세울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해서 저를 선택했다. 그런데 잘 안됐다. 압류가 뭔지도 모르는데 빨간 딱지 붙여놓고 암담했다”라며 “최악의 생각까지 했었는데 그때 아이들이 엄마 우리는 괜찮아. 걱정하지 말고 힘내라고 하더라”며 자녀들 때문에 힘을 냈던 과거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