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인보사 퇴출’ 코오롱, 행정소송 돌파구 될까

  • 기사입력 2019-07-10 11: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허가취소 조치에 불응
사면초가 위기에 ‘정면돌파


인보사 사태 해결과 의약품 안정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 출범. [연합]

9일자 최종 퇴출된 ‘인보사케이주’ 제조사 코오롱생명과학은 정부의 허가 취소 조치에 불응, 행정소송을 내겠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청문절차에서 인보사의 안전성과 유효성, 착오로 인하여 당사가 제출한 품목허가신청 서류에 인보사 2액의 성분유래에 대한 기재가 사실과 달랐으나 고의적인 조작이나 은폐는 결코 없었다는 점을 충분히 소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식약처가 품목허가취소를 결정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행정소송의 제기를 통해 법원의 판단을 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이와함께 투여 환자의 이상반응 등 종합건강관리를 위해 전국 20여개 거점병원을 지정하고, 안심센터를 운영키로 했다.

이우석 대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인보사를 투여한 환자 케어 프로그램으로 거점병원 협약, 안심센터 운영, 인과관계 추적관리, 환자소통 간담회 등을 제시했다.

15년 동안 임상시험 수준의 추적관리에 들어가기로 하고 오는 10월까지 환자등록을 마치기로 했다. 케어코디네이터를 운영하는 등 환자와의 소통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처럼 사후대책 마련에 부심하는 가운데 코오롱측은 검찰수사, 환자와 주주의 소송, 관련 계열사 코오롱티슈진의 상장 폐지, 환자 장기추적조사 비용부담과 정부지원금 반환 위기 등 사면초가에 빠진상태이다.

식약처의 고발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는 6월 인보사 관련 사무실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어 7월 들어 임원진들을 줄소환하고 있다.

손해배상 소송에 참여하는 환자들도 늘고 있다. 법무법인 오킴스에 따르면 2차 원고모집에 516명이 참여해 1차(244명) 때의 2배를 넘겼다. 여기에다 주주들과 보험사의 배상 청구도 만만찮은 규모이다.

인보사를 투약받은 환자 3700여명에 대한 장기추적 조사비용 830여억원과 반환해야 할 정부지원금 147억원 등을 합치면 약 1000억원이 소요되는 것도 재무상 적지 않은 타격이다.

미국임상 재개 여부도 당초 7월 중순으로 예상됐지만, 충격파를 추스르고, 검찰수사 등 닥친 현안을 갈무리해가면서 FDA자료 제출을 한두달 늦출 것으로 알려졌다.

함영훈 기자/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