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연예
  • "속옷이 기모노라고?"…日 네티즌 폭격 맞은 킴 카다시안 '묵묵부답'

  • 기사입력 2019-06-28 08: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킴 카다시안 트위터 캡쳐]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사] 미국 모델 겸 배우 킴 카다시안이 새로 출시한 속옷 브랜드 이름 때문에 일본인들이 반발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활발히 자신의 의견을 게진해 온 카다시안은, 논란이 불거진 지 수일이 지났지만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논란은 25일(현지시간) 시작됐다. 이날 카다시안은 교정용 속옷 브랜드 '기모노 인티메이츠(Kimono Intimates)'를 출시했다.

카다시안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보정 속옷 사진을 공개하며 "15년간 열정을 쏟아온 프로젝트다. 그동안 피부 톤과 맞는 교정 속옷을 찾기 힘들었는데 이제 그 해결책을 내놓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본 전통의상 '기모노'를 속옷 브랜드 이름에 사용한 것을 두고 일본인들은 '문화 찬탈'이라며 카다시안을 비판하고 있다.

세일라 클리프 일본 주몬지 여대 교수는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브래지어를 만들고 '사리'(인도 여성 옷)라 이름 짓는다면 어떤 사람들은 불편해했을 것이다"라면서 "기모노는 일본 정체성의 표현이다. 킴 카다시안이 함부로 할 단어가 아니다"고 말했다.

일본인들은 소셜미디어에 해시태그(#) '킴 오노(KimOhNo)'를 붙여 기모노 이름을 지키기 위한 반(反) 카다시안 운동을 펼치고 있다.

카다시안은 브랜드 출시에 앞서 지난해 미국에서 '기모노 바디', '기모노 월드' 등의 단어에 대한 상표 등록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jungj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