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SKT ICT 체험관 ‘티움’, iF 디자인 어워드 최고상 수상

  • 기사입력 2019-03-17 11: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 최고상 수상
- 韓 ICT 기술 알리고, 청소년 진로체험 교육 도와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SK텔레콤은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 ICT 체험관 티움(T.um)이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 부문 최고상인 금상과 설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티움’은 미래 ICT 비전 제시를 위해 SK텔레콤이 설립한 대한민국 대표 ICT체험관이다.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1~2층에 총 514평 규모로 1층 현재관(100평)과 2층 미래관(414평)으로 구성됐다.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 부문 최고상을 수상한 ICT 체험관 티움(T.um)의 모습 [SK텔레콤 제공]



현재관에선 상점, 거리, 집 등 일상생활 공간에 적용된 5G 기술을 전시했다. ▷실감형 미디어를 통한 VR 쇼핑 ▷차량통신기술(V2X) 등을 탑재한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기기를 통해 음성으로 제어하는 스마트홈 가전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미래관은 관람객이 몰입감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 방식을 접목했다. 관람객은 미래 기술로 구현된 2047년의 첨단 미래도시를 모험하게 된다. 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 탑승을 시작으로 우주관제센터, 홀로그램 회의실, 텔레포트룸 등 해저와 우주를 넘나들며 10여군데 공간을 여행한다.

SK텔레콤은 이번 수상으로 ‘티움’이 국가대표 ICT 체험관을 넘어 전 세계에 대한민국 ICT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는 글로벌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고 강조했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 최고의 권위와 역사를 자랑하는 디자인 공모전이다.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세계 50여개국의 다양한 기업과 단체들이 6400건이 넘는 작품을 출품했다. 금상은 단 66개 출품작에만 수여됐다.

심사위원진은 ‘티움’에 대해 “일관된 디자인의 공간과 콘텐츠로 혁신적인 기술들을 효율적으로 선보인다”며 “5G,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등 4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하는 전시장 연출은 방문객의 경험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간결하고 수준 높은 미래 공간을 보여준다”며 수상 이유를 밝혔다.

SK텔레콤은 ‘티움’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지난 2008년 개관 이래 총 180여개국의 정부∙기업∙학계 관계자들이 ‘티움’을 방문했다. 누적 방문객 수는 7만여명에 달한다.

아울러 ‘티움’은 지난해 4월 ‘교육기부 진로체험 기관‘으로 지정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미래 진로를 체험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윤용철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이번 수상은 ‘티움’이 선보이는 ICT 기술 관련 공간과 콘텐츠의 우수성이 전 세계에 인정받은 쾌거”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첨단 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