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전이성 위암 발병 핵심인자 발견…신규 위암치료법 기대

  • 기사입력 2019-03-17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EPB41L5 항체를 처리해 위암 전이를 저해한 효과.[제공=한국연구재단]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연구재단은 울산대 최경철<사진> 교수, 연세대 윤호근‧정재호 교수 공동 연구팀이 위암 전이를 일으키는 원인인 ‘EPB41L5‘ 유전자의 기능을 규명하고, 이 항체를 이용하는 위암 치료법을 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전이성 위암은 5년 생존율이 30%미만으로 예후가 상당히 좋지 않다. 현재 암 조직을 절제하는 외과적 수술과 항암화학요법이 적용되고 있다. 항암효과를 높여 국제적으로 표준화될 수 있는 위암 치료법을 찾기 위해 위암의 분자적 원인과 치료표적을 발굴하려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연구팀은 EPB41L5 유전자가 위암 환자의 낮은 생존율과 관련이 깊다는 것을 밝혀냈다. EPB41L5를 비활성화시키는 항체를 투여하면 위암 전이와 생존율 감소를 저해할 수 있다.

연구결과 암의 성장‧전이에 관여한다고 알려진 형질전환성장인자(TGF-β, 티지에프-베타)에 의해 EPB41L5가 증가된다. EPB41L5는 상피세포에서 간엽줄기세포로 전환되는 과정인 ‘상피-중배엽 전이(EMT)’를 통해 위암세포의 이동성과 침윤성을 증가시키는 역할을 한다.

정재호 교수는 “위암 전이 표적인자를 발굴하고 핵심 기능을 규명한 연구로서, 향후 새로운 위암 치료법 개발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임상 암 연구’ 2월 27일자에 게재됐다.

구본혁기자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