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배현진 "문 대통령 '빨갱이' 다섯 번 언급에 경악"

  • 기사입력 2019-03-13 16: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와 관련 “대통령이 ‘빨갱이’를 다섯 번이나 언급한 것에 경악했다”며 “깊이 각골된 피해의식과 분노의 분출이 따로 없었다”고 일갈했다.

배 위원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행은 여행일 뿐이라지요”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의 일본 여행 중인 사진이 첨부된 기사를 SNS에 링크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는 지난 1일 3·1절 100주년 기념 경축사에서 “지금도 우리 사회에서 정치적 경쟁 세력을 비방하는 도구로 ‘빨갱이’란 말이 사용되고 있다”며 ‘친일 잔재 청산’을 강조한 문 대통령의 연설 내용을 꼬집은 것이다.

배 위원장은 이어 “빨갱이라 말하는 자=친일파 북한 욕하는 자=친일파라는 어마 무시한 프레임을 대통령께서 공표한 것”이라며 “빨갱이가 싫은 신·구 백수 두 분 도쿄 여행은 무척 즐거워 보인다”고 덧붙였다.

배 위원장이 지적한 신구 백수는 임 전 실장과 양 전 실정을 말한다.

대선 이후 정치권과 거리를 둬 왔던 ‘문 대통령의 복심’인 양 전 비서관은 2년간의 ‘야인’ 생활을 접고 오는 5월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원장을 맡을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