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자체
  • 이재명 “콜센터 상담사들에 불친절한 공무원 패널티 부여”

  • 기사입력 2019-01-12 1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청 콜센터(120) 상담사들을 불친절하게 대하는 공무원들에게 패널티를 부여하겠다고 경고했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최근 “각 부서 공무원들은 콜센터 상담사가 민원인 상담 및 안내를 위해 전화할 경우 친절하게 응대하라”며 “불친절하게 응대하는 공무원에게 페널티를 부여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의 이같은 주문은 지난 2일 새해 첫 일정으로 콜센터 상담사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상담사들이 애로 사항을 토로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상담사들은 민원인의 문의에 따라 해당 업무 담당 부서에 전화할 경우 담당 공무원이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거나 민원인 연결 전화를 거부하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또 일부 공무원은 상담사를 무시하는 말투로 전화를 받는 경우도 있고, 어떤 부서는 관련 시스템에 담당업무를 축소 기재해 상담사들이 여러 부서에 문의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에 따라 각 부서에 도정 안내 자료를 콜센터에 능동적으로 충분히 제공할 것도 함께 주문했다.

실·과장 등 부서장 책임 아래 매월 20일부터 5일간 각 부서가 도정안내 관련 시스템상의 자료를 직접 정비하거나, 자체 정비가 어려울 경우 콜센터 담당자에게 정비 협조를 구하도록 했다.

도청 콜센터에서는 66명의 상담사와 관리자가 24시간 3교대 근무를 하면서 1일 평균 3천150건의 도정상담, 도정안내, 불편신고 민원접수 등을 처리하고 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일 콜센터 상담사들과 간담회에서 민간위탁업체 소속인 상담사 전원의 정규직화와 근무환경 개선을 약속했다.

이들의 정규직화는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의 마지막 단계에 포함돼 있어 실현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