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장미여관 3인 “육중완·강준우 합의금 1억 제시"

  • 기사입력 2018-11-16 06: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밴드 장미여관을 ‘해체’가 아닌 ‘분열’이라고 주장하는 전 멤버 배상재, 임경섭, 윤장현이 ”아무일 없는 듯 계약 종료 됐다는 말이 너무 답답했다“라며 심경을 전했다.

세 사람은 15일 오후 팟캐스트 플랫폼 ‘팟빵’을 통해 방송된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했다.

이들은 장미여관 해체를 놓고 육중완, 강준우와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앞서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계약 종료로 인해 장미여관은 공식적으로 해체됐으며 육중완, 강준우는 육중완 밴드를 새롭게 꾸려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세 사람은 먼저 장미여관의 마지막이 아름답지 못한 부분에 대해 아쉬워했다.

세 사람은 ”처음에는 (육중완, 강준우가) 장미여관을 계속 쓰겠다면서 저희 세 사람만 나가라고 했다. 그런데 10월 말까지 저희가 받아야할 개런티도 있으니 그 돈은 위약금 주듯 주고, 장미여관 이름을 계속 쓸 수 있게끔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 사람에게 1억원을 줄테니 장미여관을 쓸 수 있도록 해달라고 했다. 한 사람당 1억이 아니라, 세 사람 합쳐서 1억원에 합의해 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장미여관’이란 밴드 이름을 두고 돈으로 제안하는 자체에 대해 크게 충격 받았다고 밝혔다.

또 한편 세 사람은 멤버들의 갈등을 야기시킨 부분이 육중완의 개인 활동과 수익 분배 때문이라는 부분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동시에 세 사람은 활동 초기 육중완의 개인 활동으로 인해 장미여관이 인지도를 쌓고 인기를 얻었지만 수익이 1/n로 나눠지자 갈등이 불거진 부분은 사실이라며 육중완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들은 7년 동안 함께한 식구들에게 인사도 제대로 못했다며 인사말을 남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