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中 통신장비업체, 인도 5G 사업에서도 배제

  • 기사입력 2018-09-16 1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EPA

호주, 미국 이어...인도도 안보 우려
5G 네트워크 테스트 파트너...삼성, 에릭스 등 포함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화웨이(華爲)와 중싱(ZTE) 등 중국 통신장비업체가 미국, 호주에 이어 인도에서도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시장에서 배제될 것이라고 인도 이코노믹타임스가 최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인도 통신부의 5G 네트워크 시범 테스트 파트너 기업 명단에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시스코와 인도 통신회사 등은 포함됐으나 화웨이와 ZTE는 제외됐다.

5G 네트워크 시범 테스트는 상용화 직전에 통신장비 공급업체들이 일부 거점 지역에 실제로 장비를 설치한 뒤 운용하는 작업을 말한다. 이를 통해 장비와 네트워크 상태 등을 최종 점검하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이 테스트에 참여하면 정부와 현지 통신회사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향후 5G 네트워크 장비입찰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화웨이와 ZTE로서는 불리한 상황에서 5G 장비 입찰에 참여한다는 얘기다.

인도 통신부 아루나 순다라라잔 차관은 이코노믹타임스에 “삼성전자, 에릭슨 등에 정부와 함께 5G 시범 테스트를 하자는 제안을 했고 긍정적인 답을 받았다”고 말했다.

순다라라잔 차관은 하지만 안보 관련 이유로 중국 업체를 배제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은 채 “화웨이를 이번 시범 테스트에서 뺐다”고만 언급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ZTE도 시범 테스트에서 제외됐다.

인도가 이 같은 조치를 한 것은 미국이나 호주처럼 중국 통신장비가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중국 통신장비가 도청과 정보유출을 가능하게 하는 백도어(backdoor)가 존재할 것이라는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앞서 호주는 지난달 23일 보안 우려를 이유로 화웨이가 호주에서 5G 네트워크에 장비를 공급하는 것을 금지했다.

미국도 이미 국가 안보 우려 등의 이유로 화웨이의 통신장비와 스마트폰이 미국 시장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차단하고 있다.

한편 인도는 오는 2020년까지 5G 네트워크를 본격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와 관련한 시장 파급 효과는 1조달러(약 1천119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hanir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