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재 유물유적
  • 아시안게임에 ‘이동박물관’ 한국문화상자가 간다

  • 기사입력 2018-08-17 09: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문화상자-안방상자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에서 개발한 ‘이동 박물관’ 한국문화상자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아시아경기대회의 코리아하우스에서 선보인다.

한국문화상자는 한국문화의 이해를 위해 다양한 자료를 상자에 담아 국외에서 이용토록 제작한 일종의 움직이는 박물관이다.

오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아시안게임 기간 동안 자카르타의 코리아하우스에서 한국문화상자 전시와 체험이 진행된다.

한국문화상자는 민속-생활사 연구를 기반으로 집약한 한국문화 실물 자료를 담아 맥락있는 전시와 체험이 가능하도록 제작했다. 사랑방, 안방, 한복, 안녕 등 4개의 주제로 꾸며졌다. 

사랑방과 안방 상자는 선비문화와 규방문화를 각각 보여주는 격조있는 전시상자이다. 사랑방 상자 속의 책가도 병풍, 서안과 문방사우, 선비들의 시모임을 그림 유숙의 ‘수계도권’ 등의 실물자료는 조선시대 선비들의 생활에 관한 이해를 돕는다.

한국문화상자-옷상자

안방 상자에서는 여성들의 바느질 도구와 아름다운 자수품 등이 전시되어 있다. 한복 상자는 다양한 한복과 쓰개류를 직접 입어볼 수 있는 체험 상자이다. 안녕 상자에서는 한국의 역사와 지리 등을 알아보며, 영상을 통해 한국의 현대 모습을 보기도 하고, 놀이하듯이 간단한 한글을 익힐 수도 있다.

한국문화상자에는 한복은 물론 서안, 정자관, 노리개 등 한국문화를 보여주는 실물자료 88건 153점이 담겨 있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올해 개발한 한국문화상자는 인도네시아, 브라질, 헝가리, 베트남 등 4개국의 한국문화원으로 보급되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아시아경기대회 코리아하우스의 전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해외 활용을 시작한다.

전 세계 각국의 언어로 제작 보급되는 한국문화상자는 9월 15일부터 상파울루에서 열리는 제2회 브라질 한류엑스포, 9월 2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한국문화페스티벌 등 각 나라의 대표적인 한류 축제는 물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등의 문화외교의 장에서부터 아울러 학교나 지역으로 방문하는 ‘찾아가는 문화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행사와 교육에 활용될 예정이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