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美 이란제재로…中, 세계최대 가스전 지분인수

  • 기사입력 2018-08-13 11: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NPC, 토탈 총지분 80% 확보

미국의 이란 제재 재개로 세계 최대 가스전 개발권익 지분이 중국 국영기업의 품으로 넘어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이란 관영 IRNA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국영 석유기업인 중국석유천연가스(中國石油ㆍCNPC)는 지난주 프랑스 석유 메이저 토탈이 보유한 이란 사우스 파르스(파르스에 주누비) 해상 가스전 11공구 사업 지분 50.1%를 인수했다. 이에 따라 CNPC가 보유한 사우스 파르스 가스전의 총 지분은 80.1%로 늘어나게 됐다. 토탈과 CNPC, 이란 국영기업 페트로파르스는 각각 50.1%, 30%, 19.9%의 지분으로 총 48억 달러를 투자해 사우스 파르스 가스전을 개발, 액화천연가스(LNG)와 가스 콘덴세이트를 2020년부터 20년간 생산키로 지난해 7월 계약했다.

하지만 미국이 이란 제재를 재개하자 토탈은 사우스 파르스 가스전에서 발을 빼고, 이를 CNPC에 넘기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설명했다.

CNPC의 지분 인수가 보도된 직후 페트로파르스의 모회사인 이란 국영석유회사(NIOC)는 이를 부인했다. 미국을 의식한 듯 CNPC 측도 연락이 닿지 않고 토탈은 답변을 거절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최근 이란 석유부가 수차례 CNPC가 토탈의 지분을 인수할 것이라고 예고한 만큼 향후 이 가스전 사업은 중국과 이란 양측이 맡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시장의 지배적인 판단이다. 

민상식 기자/mss@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