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PK 부른 장현수 태클에 이영표 “태클할 필요 없었다”

  • 기사입력 2018-06-24 08: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영표.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핸들링 파울로 PK를 내준 장현수의 플레이에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국은 24일 0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전반 24분 장현수가 태클 상황에서 팔을 들었고, 멕시코의 크로스가 팔에 맞아, 페널티킥을 내줬다. 그 전에 김민우가 상대 역습에 뚫린 것이 화근이었다.

멕시코의 카를로스 벨라는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성공시켰고, 결국 한국은 전반 26분 선제 실점했다.

KBS 2TV 이영표 해설위원은 “이 상황 같은 경우에는 태클을 할 필요 없었다“라고 말하며 “태클을 하면 중심이 무너지기 때문에 크로스를 허용할 확률이 커진다. 몸을 세우면서 크로스가 올라오는 방향만 막아줘야 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마지막이라고 생각할 때만 태클을 해야한다”라며 장현수의 행동에 아쉬움을 표했다.

경기 직후 축구 관련 온라인 게시판과 기사 댓글창에는 장현수의 플레이를 비난하는 게시물들이 올라오고 있다.

전반 초반 한국의 기세가 서서히 올라갈 무렵 PK를 내주면서 경기 흐름이 바뀐 것을 감안해본다면, 장현수의 파울에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는 의견이다.

한편 같은 날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독일이 스웨덴을 2-1로 극적으로 물리쳤다. F조는 멕시코가 2승(승점 6)으로 조 1위, 승점(1승1패·3점)과 골득실(0), 다득점(2골)이 모두 같은 독일과 스웨덴이 승자승으로 각각 2위, 3위, 한국이 2패(승점 0)로 4위에 자리했다.

조 최하위에 머물러있지만 한국으로선 실낱같은 희망이 생겼다. 28일 카잔에서 열릴 3차전 독일전에서 승리를 거두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으면 한국과 독일, 스웨덴 등 3개 팀이 모두 1승2패를 기록한다. 이때 골득실, 다득점을 통해 최종 순위를 가려 결과에 따라 한국이 16강 진출을 타진할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