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KTX 진상 승객 제압한 남성…알고보니 김부겸 장관

  • 기사입력 2018-05-21 13: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KTX 열차 안에서 승무원에게 소리를 지르며 다른 승객들의 여행을 방해하던 진상 승객에게 항의해 상황을 종료시킨 남성이 알고보니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었다는 목격담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같은 객차에 탑승했던 A씨가 21일 자신의 SNS에 올린 당일의 목격담이 급속히 퍼져나가며 인기를 얻고 있다.

A씨의 증언에 따르면 지난 20일 서울행 KTX 열차 특실에서 한 남성 승객이 좌석 문제로 승무원에게 고함을 지르며 항의를 했다.

그 승객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승무원을 쫓아다니며 계속해서 괴롭히고 시끄럽게 굴어 다른 승객들 모두 눈살을 찌푸리고 있었지만 곤란한 일이 생길까봐 선뜻 나서지 못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때 한 중년 남성이 “나가서 이야기하라”며 진상 승객 앞에 나서며 진상 승객과 말다툼이 벌어졌다.

A씨는 이후 다른 승객에게서 그 용감한 승객이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었다는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며 오늘부터 김 장관을 마음속에 저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도 여론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정무직 공무원의 신분으로 여러 승객 앞에서 난동을 항의한 김 장관의 용기에 갈채가 쏟아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