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셀레브 임상훈, 별명은 미친개…회식 잡히면 공포의 날

  • 기사입력 2018-04-20 17: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셀레브 임상훈, 갑질 논란 사과
셀레브 임상훈 [사진=임상훈 페이스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갑질 논란에 휩싸인 셀레브 임상훈 대표가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지난 19일 셀레브에서 근무했던 여직원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회사에 근무할 당시 임 대표로부터 겪었던 ‘갑질’ 사례를 폭로했다.

A씨는 “항공사 재벌 2세의 갑질이 연일 뉴스에 오르고 있다”며 “스타트업계에서 상대방 얼굴에 물 뿌리는 일이 없다고 말할 수 있을까? CEO가 내 뺨을 후려 붙이고 물병으로 머리를 쳐도 회사를 계속 다녀야 해서, 혹은 폭로한들 아무도 관심 가져주지 않을 것 같아서 입 다물고 있는 사람이 대다수일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당시 하루 14시간을 근무했다”면서 임 대표가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매일같이 고성을 질렀다고 밝혔다. 이어 “회식날은 대표 빼고 모두가 두려워하는 시간이었다”며 “무슨 지병이 있어도 컨디션이 좋지 않아도 모두 소주 3병은 기본으로 마시고 돌아가야 했다”고 회상했다.

또 “술만 많이 마시는 날은 나았다”며 “어떤 날은 직원의 입술을 터트리기도 하고, 어떤 날은 단체로 룸살롱에 몰려가 여직원도 여자를 초이스해 옆에 앉아야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임 대표가 평소 여직원에게 폭언과 욕설을 심심치않게 했으며 당시 그룹사에서 임 대표의 별명이 ‘미친 개’였다고 밝혔다. 심지어 임 대표는 그 사실을 자랑스럽게 여기면서 “나 미친 개인 거 알아? 몰라?”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임 대표의 ‘갑질’에 시달리던 A씨는 정신과에서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고, 그 사실을 회사에 전달하자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퇴사 처리가 됐다고 말했다.

A씨는 “어차피 근로계약서도 작성하지 않은 채로 다녔는데 퇴사가 무슨 의미인가, 업로드한 영상의 좋아요 숫자가 안나오면 연봉을 깎겠다고 매일 협박하는데 정규직이 무슨 소용인가”라며 “이 사람이 새로운 엘리트라면 단언컨대 한국에 미래는 없다”고 말했다.

2016년 설립된 셀레브는 페이스북 구독자 110만 명을 보유한 동영상 콘텐츠 제작업체다.

A씨는 지난해 1월부터 5월까지 이 회사에서 프로젝트 매니저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임상훈 대표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회사를 떠난 직원이 쓴 글을 봤다. 글에 적힌 나는 ‘괴물’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다”며 “회사의 문제도 아니고 시스템이 없어서나 잘못된 문화 때문도 아닌 100% 내 개인의 부덕함과 잘못에서 출발한 일”이라며 폭로 글을 올린 직원에게 사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