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범죄
  • ‘드루킹’사건 김경수 의원 연루 축소 수사…檢警 책임 공방

  • 기사입력 2018-04-20 1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 “텔레그램 전체 자료 넘겼다”
검 “일부만 받아…요청후 전체 확보”


‘드루킹’ 김모(48) 씨의 댓글 조작 사건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루된 사실을 축소 수사했다는 비판이 나오자 검찰과 경찰이 서로 다른 해명을 내놓으며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20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검ㆍ경은 경찰이 김 씨와 김 의원의 텔레그램 대화방 목록을 넘긴 시점과 수사 협의 내용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지난 5일 김 의원과 관련된 텔레그램 대화방을 최초로 확인했고, 9일 검찰과 해당 의원에 대한 협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13일 텔레그램 전체 자료를 인쇄해 검찰에 제공했고, 17일에는 압수물 일체를 검찰에 넘겼다고도 밝혔다. 지난달 30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이진동)에 김 씨 등 3명을 송치하면서 김 의원 관련 내용을 넘기지 않은 이유는 압수물 분석이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경남지사 출마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검찰은 경찰의 설명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경찰이 ‘협의했다’는 9일에는 김 의원과 관련된 증거 일부만 전달받았고, 검사의 요청으로 13일에서야 전체 내용을 확보했다는 주장이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9일 저녁 무렵 경찰 수사팀장이 A4용지 3장 분량의 드루킹 텔레그램 화면 5개를 가져왔다”면서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기사 목록을 보낸 게 나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주임 검사가 그걸 보고 빨리 디지털 분석을 완료해 전체 송부하라고 지시한 뒤 13일 오후 6시 30분 무렵 (경찰이)A4용지 100여 장 분량의 텔레그램 전체 내용을 검사실로 주고 갔다”고 했다.

검찰은 17일 경찰이 제공한 대화 내역은 이미지 파일이고, 내용은 13일 제공한 출력물과 동일하다고도 설명하고 있다. 경찰이 김 의원 관련 자료를 매번 퇴근 무렵 끼워넣듯이 전달했으며, 경찰의 설명처럼 협의나 법률 검토가 때마다 이뤄진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검경은 앞서 각각 수사 의지가 없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경찰은 김 씨가 운영하던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에서 휴대전화를 다수 압수한 뒤 133개를 분석 없이 검찰에 넘겼다. 그러다 지난 17일 추가 수사에 필요하다며 다시 휴대전화를 전량 회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로부터 추가 분석해줄 것을 요청 받았고, 경찰도 타 압수물 분석을 일부 끝낸 시점에서 휴대폰 133개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경찰이 압수물 분석 없이 검찰에 송치하거나 압수물을 다시 돌려가는 일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뒤따랐다.

검찰은 수사를 경찰에 맡겼다며 발을 빼는 모양새다. 대검찰청은 19일 바른미래당이 드루킹 관련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수사 의뢰한 사안을 형사3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고발장이 아닌 수사 의뢰서가 접수돼서 배당을 한 것으로 현재 경찰에서 계속 수사 중”이라며 “배당 자체의 의미밖에 없다. 향후 어떻게 할지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은수 기자/ye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