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스타벅스 고객체포의 전말, “들어가자마자 화장실 쓰겠다고 물어보니”

  • 기사입력 2018-04-20 10: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들어가자마자 화장실 이용 문의한 고객
스타벅스 점원 ‘무단침입’ 이유로 신고
스타벅스 앞 시위 등 물의 빚자 사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스타벅스 고객체포’ 사건의 당사자인 흑인들이 자신들이 겪은 일에 대해 털어놨다.

라숀 넬슨과 돈테 로빈슨은 19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 ‘굿모닝아메리카’에 나와 “우리 삶을 바꿔놓을 중요한 비즈니스 미팅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경찰이 어떤 권리도 읽어주지 않고 팔을 뒤로 꺾어 수갑을 채워서 데려갔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12일 필라델피아 시내 스타벅스 매장에서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앉아 있었다는 이유로 매장 매니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 의해 연행됐다가 풀려났다.

스타벅스. [사진=연합뉴스]

넬슨은 당시 매장에 들어오자마자 화장실을 쓸 수 있느냐고 직원에게 물었다. 돌아온 대답은 오로지 음료값을 지불한 고객만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는 그러자 “이 정도로 해두자”며 로빈슨이 앉아 있던 테이블로 돌아왔고 약속시간을 기다렸다는 것이다.

넬슨과 로빈슨은 이윽고 ‘무단침입’ 혐의로 체포됐다. 하지만, 검찰이 기소하지 않아 약 한 시간 수감된 뒤 풀려났다고 한다.

이후 스타벅스에 대한 항의시위가 이어지자 케빈 존슨 CEO와 하워드 슐츠 회장이 직접 나서 사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