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안철수, ‘특단의 조치’…23일 당무위원회 소집

  • 기사입력 2018-01-22 15: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安 반대파 잘라내기…‘당원권 정지’로 손발 묶나
- 강공 이어가는 안철수, 2월 중 신당합당 속도전
- 반대파 “3당 합당과 판박이” “安은 외국에나 가라”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국민의당이 23일 ‘해당 행위에 대한 대책 논의의 건’을 이유로 당무위원회를 연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통합 반대파를 겨냥해 발언한 ‘특단의 조치’가 시동을 거는 셈이다.

안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별도로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하는데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다”며 “대표로서 원칙과 기강을 바로 세우고자 당헌ㆍ당규에 정해진 바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경고했다.

설득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반대파를 잘라내 통합을 속도전으로 이끌겠다는 취지다. 당직을 맡은 반대파 의원을 잘라내면 전당대회 등 작업이 수월해질 수 있다는 계산이 깔렸다. 징계수위는 통합 반대파들을 대상으로 한 ‘당원권 정지’ 수준이 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제공=연합뉴스]

당무위서 즉결 심판이 요구됐던 ‘박주원 케이스’와 비슷하다. 당원권이 정지되면 대표당원 자격 자체가 박탈되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저지할 방안 자체가 무력화된다. 다만, 제명은 의원총회를 거쳐 2/3의 찬성을 얻어야 하기 때문에 사실상 불가능하다.

안 대표가 반대파에 대한 강공을 이어가자, 반대파는 강력하게 반발했다. 천정배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창당 추진위원회 회의에서 “28년 전 오늘은 김영삼 당시 총재가 3당 합당을 한 날이다”며 “안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합당 추진 역시 그 판박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도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안 대표는 외국에 가는 비행기 표를 준비하라”며 “이 나라 정치발전을 위해 다시는 돌아오지 마라”고 비판했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