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뉴욕증시 2만6000도 뚫었다…감세효과ㆍ실적낙관 ‘사상최고치’

  • 기사입력 2018-01-18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T, 소비재, 에너지, 금융, 헬스케어↑
당분간 증시 강세 흐름 이어갈 것
연은총재, 금리인상 3차례 이상 전망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기업의 실적 개선 기대로 뉴욕증시 3대 주요 지수가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마감가 기준 사상 처음으로 2만6000선을 돌파했다.

17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마감가보다 322.79포인트(1.25%) 상승한 2만6115.65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26.14포인트(0.94%) 오른 2802.56에,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는 74.59포인트(1.03%) 상승한 7298.28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증시 3대 지수는 연초보다 평균 4 % 이상 급등해 강력한 상승장을 보이고 있다. 다우지수는 장중 2만6130.45까지 상승해 장중 최고치도 갈아치웠다. 

[사진=AP연합뉴스]

기업의 실적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특히 보잉의 주가가 4.7% 상승하며 다우지수를 주도적으로 끌어올렸다.

보잉은 지난해 항공기 판매 규모가 763건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배당 규모를 20%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자동차 시트 업체를 인수한다는 소식까지 겹쳐 7거래일 연속 주가가 뛰었다.

업종별로는 기술업종이 1.58%로 가장 크게 올랐다. IBM(2.93%)은 바클레이즈가 주가가 저평가됐다며 투자 의견을 상향 조정하자 상승했다. 애플은 앞으로 5년간 3500억달러에 달하는 투자와 함께 2만개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2% 가까이 뛰었다.

이 외에도 필수소비재가 1.17%, 에너지와 금융, 헬스케어 등이 1% 가까이 강세를 보이는 등 전업종이 일제히 상승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당분간 기업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로 증시는 강세 흐름을 이어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사진=AP연합뉴스]

한편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올해 세 차례 금리 인상을 예상하면서 더 많은 금리 인상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카플란 총재는 “올해 경제가 강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면서 “실업률이 올해 말까지 3% 아래로 떨어지고 지난해 물가가 예상외로 낮았지만, 올해는 다시 오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hanir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