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메르켈 “유로존 유지 위해 모든 것 다하겠다” 거듭 천명

  • 기사입력 2012-08-17 09: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사진>는 16일(현지시간) 유로를 유지하기 위해 독일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름휴가를 끝내고 이틀 일정으로 캐나다를 방문 중인 메르켈 총리는 이날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히면서 “빚을 내서 생활하지않는” 캐나다를 ‘롤 모델’로 칭찬, 재정 기강을 세워야 한다는 자신의 지론을 거듭 천명했다.

앞서 지난달 유럽중앙은행(ECB) 마리오 드라기 총재도 유로를 지키고자 ECB가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언명하자 역내 증시가 기대감으로 급등세를 보였다.

이에 메르켈 총리와 마리오 몬티 이탈리아 총리의 대변인들은 드라기 총재의 발언에 지지를 보냈으며, 메르켈 총리도 드라기 총재의 유럽 재정위기 대응전략에 대해 이날 지지 입장을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드라기 총재가 말한 건 2년여 전 그리스 위기가 시작한 이래 우리가 되풀이해서 밝힌 중요한 것이다. 우린 유로를 유지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걸 하겠다는 생각이다. ECB는 물론 독립적이긴 하지만, 우리가 쭉 얘기해온 것과 완벽하게 일치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메르켈 총리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유로존 국가들이 재정정책을 좀 더 긴밀하게 통합하는 방향으로 신속히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메르켈 총리는 오는 24일 베를린에서 안토니스 사마라스 그리스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슈테판 자이베르트 독일 총리 대변인은 전날 “메르켈 총리가 구제금융 이행 조건인 재정긴축 목표를 늦추는 데 여전히 반대하고 있다”며 “메르켈 총리가 그리스 총리의 설명을 주로 들을 계획”이라고 말해 독일이 어떤 결정을 하지는 않을 것임을시사했다.

독일은 그리스의 긴축 이행에 대한 유럽연합(EU), 국제통화기금(IMF), ECB 등 트로이카의 보고서가 내달 나오고 나서 이를 기준으로 판단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k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